오사카 주택박물관에 대한 포스팅(http://aoryjoe.tistory.com/167) 도 했지만 

체험을 통해서 이 주택박물관을 관람했던 것이 기억에 많이 남아요. 만화책 베가본드가 생각나기도 하고..

유카타를 입는 것이 좀 꺼림찍했지만~ 여기서는 재미삼아 걸치고 돌아다니기로 했지요.

모형 강아지가 있었는데, 이따금씩 짖는 음향효과도 났었던 것 같아요. 날씨도 바뀌구요. 

건물들이 목조로 이루어져서 운치있지만, 인적이 없어 일본 특유의 기묘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던 곳. 

방사능만 아니면 자주 갔을 일본ㅜㅜ, 나중에라도 이런 옛 모습이 남아있는 일본의 소도시에 가보고 싶어요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