아픈데 없이, 보통의 날을 보내고 싶은 오늘.

주말에 감기에, 근육통에 실컷 앓았더니 

평범한 날의 소중함을 깨닫게 된다.


*